임산부 교통비 70만원 지원, 내달 1일부터 신청

서울시 임산부 교통비 70만원 지원

약 4만 3천여명의 임산부 혜택 기대

내달 1일부터 서울시에 거주하는 임산부는 교통비 7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된다.

서울시는 임산부의 이동편의를 높이고,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해결하기 위해 다음달 1일부터 ‘서울시 임산부 교통비 지원사업’ 온라인 신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.

지원대상은 서울에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을 둔 임산부로 임신 12주차부터 출산한지 3개월이 경과하지 않은 임산부가 해당된다. 단, 사업시작일인 7월 1일 이전에 출산한 경우에는 지원받을 수 없다.

지원금은 지하철, 버스, 택시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뿐만아니라 전기차를 포함하여 자차에 주유하는 경우에도 사용이 가능하다.

교통비를 지급받기 위해서는 본의 명의의 신한·삼성·KB국민·우리·하나·BC카드 중 하나를 반드시 소지해야 한다.

금회 사업으로 약 4만 3천여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, 출생년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7월 1일부터 5일까지는 5부제가 시행되고 6일 이후에는 모두 신청이 가능하다.

Scroll to Top